≪클룩, 익스피디아 쿠폰 받기≫ 예약시 할인을 받아보세요!!

도쿄에서 만나는 구제, 빈티지거리

하라주쿠(原宿)

최근 일본에서는 후루기(古着)라고 불리는 구제의류가 20대 30대를 중심으로 패션 아이템중의 하나로 떠오르고 있습니다.

도쿄에도 많은 구제의류 가게가 존재하지만, 특히 고엔지, 시모키타자와는 ‘빈티지의 마을’ 이라고 불리울 정도로 많은 가게가 들어 서 있으며, 카페나 독특한 컨셉을 가진 가게들 또한 즐비해 있으며 대학생을 중심으로 활기를 띠는 곳 입니다.

Contents

고엔지(高円寺)

고엔지의 거리는 빈티지계열의 가게가 많은 것이 특징으로서, 역에서 조금 떨어진 거리를 따라가다보면 나오는 좁은 골목을 따라 작은 가게들을 만날 수 있습니다.

가게는 간판이 없는 경우도 많기에 보물찾기를 하듯 거리를 구경하는 재미도 느낄 수 있습니다.

또한, 고엔지 구제의 특징으로서 새옷이 아닌 중고제품(리유즈)이 많이 있으며, 버버리제품을 비롯한 브랜드가 아주 싼 가격에 판매되고 있기도 합니다.

시모키타자와(下北沢)

시모키타자와의 구제, 빈티지거리는 시모키타자와역 바로 근처에 위치해 있으며, 좁은 골목길을 따라 중소형 점포들이 즐비한 거리입니다.

비교적 가격이 싼 구제 제품과 유명 브랜드 제품을 같이 만날 수 있는 곳으로, 특히 1990년대의 미국식 구제 제품을 만날 수 있는 장소로서 앞서 소개드린 고엔지에 비해 덜 매니악한 상품들을 취급하는 경향이 있습니다.

또한, 개인사업자 뿐만 아니라, 체인점도 많이 들어 서 있으며, 옷의 종류뿐만 아니라 여러 사이즈를 한번에 만날 수 있으며, 가게의 분위기도 다른지역의 가게들에 비하면 밝고 항상 열려있고 점원들도 손님이 편안하게 가게를 볼 수 있는 분위기를 만들어 주므로, 구제옷에 대해 관심이 없는 사람이라도 안심하고 들어갈 수 있습니다.

가격 또한 일반적인 구제옷에 비해 싼 편이라 고등학생, 대학생들이 시모키타자와에서 옷을 구매하기도 합니다.

 

 

하라주쿠(原宿)

한국에도 잘 알려진 유명 관광지인 하라주쿠는, 일본에서는 구제, 빈티지의 거리로도 널리 알려 져 있습니다.

일반적으로 많이 찾는 타케시타 거리에서도 구제, 빈티지 옷들을 만날 수 있지만, 타케시타거리의 반대편에 위치한 골목길에는 패션의 중심지로 불리는만큼 하라주쿠의 색을 엿볼 수 있는 개인점포들이 많이 있으며, 여러 장르들과 수많은 브랜드들을 각 점포에서 만날 수 있습니다.

가격대는 조금 비싼 편이며, 취급되는 물건들도 그에 맞는 고급품, 희귀품들이 판매되고 있으며 매니아층을 타켓으로 한 가게들이 많이 위치 해 있습니다.

 

PR 도쿄여행 추천!

Klook.com

PR 오사카여행 추천!

Klook.com

일본생활 7년차, 도쿄를 비롯해 일본 전국을 다녀본 경험을 살려 여행자로서 "즐길 수 있는" 컨텐츠를 독자분들께 제공 해 나가겠습니다.

Contents